2009년 괌 여행기3 : 야시장 첫 경험☆ 차모로 빌리지 수요일 야시장

샤워하고 욕조에서 물에 푹 잠겨 있다가 4시까지 자고 일어나서 느긋하게 차모로 빌리지 수요일 야시장으로 GO! 차모로 빌리지는 월~금요일에만 열고, 야시장은 수요일에만 연다고 한다. 야시장은 5시 30분부터 9시30분. 24시간 여는 곳도 많고 밤에 잘 노는 한국-나는 게을러서 일찍 일찍 집에 가지만-사람인 내가 보기엔 '야시장'이라는 것치곤 일찍 닫는 것 같은데 외국은 다 이런 모양이다.; 괌에 도착할 때부터 비가 오더니 온종일 계속 비가 와서 우산을 들고 다니다 보니 움직이기가 쉽지 않았다. 열대지방은 비가 와도 금방 그친다더니.. 거짓말쟁이들.. ㅠ.ㅠ

차모로 빌리지에 들어갔을 때 처음에 보이는 건 꼬치가게였다.

꼬치가게

꼬치가게

재료를 알 수 없는 꼬치들이 가득;

재료를 알 수 없는 꼬치들이 가득;

사진이 흔들려서 올리지 않았지만, 위쪽 사진 왼쪽은 꼬치 전용 줄;;이었다. 꼬치 익스프레스 라인.^^;; 종류는 닭과 돼지 중의 하나를 고를 수 있고 꼬치 하나당 1불. 밤이라 어둡다 보니 살짝 탄 녀석도 있었지만 무난하게 맛있었다. 먹을 것이 입에 들어가서 단순한 나는 금방 기분이 좋아졌다.


more..

2009/09/24 17:10 2009/09/24 17:10
프리니

트랙백 주소 : http://preney.net/cgi/blog/trackback/2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미 2009/09/25 15:09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즐거운 여행이셨다는 걸 저도 같이 느낄 수 있어서 좋네요~
    비치 드레스는 사셔서 다음 여행 가실 때 입으심 좋았을텐데 제가 다 안타까운..ㅠㅠ
    코코넛은 정말 밍밍하죠! 그래도 먹다보면 그냥 또 그 밍밍함이 좋더라구요.ㅎㅎ
    다음 편 기대할게요~>_<

    • 프리니 2009/09/25 21:54  수정/삭제

      즐거움이 느껴졌다니 다행이네요. >_< 정말 즐겁게 다녀왔는데 별로 티가 안나는 여행기인거 같아서 난 왜 이렇게 글을 못쓰는거야아아아라고 괴로워하고 있었거든요. 리미님 덕분에 힘이 나네요^^!
      비치드레스는 사고 싶었는데 저런 디자인은 진짜 외국에서나 입을 수 있을 것 같아서 포기했는데 이렇게까지 눈에 밟힐 거였으면 살걸 그랬나 싶기도 해요. 근데 저 여행가기 전에 리미님도 사셨던 빨간/까망 비치드레스도 사서 갔었거든요. 그래서 자중했죠 ㅠㅠ
      내년에도 따뜻한 남쪽나라로 갈 예정인데 그때도 코코넛 사먹어봐야겠네요. 다음편도 착실히 써볼게요. >_<

Powerd by Textcube,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