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티켓을 돌려줘!


나만 이런 생각을 하는 줄 알았는데 이글루스에 동지가 많아서 오랫만에 트랙백.

작년에 인터넷 뉴스에서 영화티켓을 영수증으로 대체하는 건 자원 절약이 된다며 호의적으로 다룬 기사를 여러 건 봤었다. 영화 티켓 양극화, 초라하거나 화려하거나 (via.세계일보) 이 기사에서는 어느 쪽의 손도 들어주고 있지 않지만 요즘 영화관이 불황이라 어쩔 수 없다는 기사가 꽤 많이 났었다. 그런 기사들을 읽고 한동안 주로 가는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영수증 쪼가리(!)를 주는 게 아닌가 긴장하면서 표를 뽑았고, 다행히 연말까지 무사히 티켓을 모을 수 있었다. 그리고 작년 12월 24일에 집에서 멀지 않은 CGV야탑에서 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티켓을 발권했을 때 무사히 티켓이 나오는 걸 보고 가슴을 쓸어내리고 1월 1일 새벽 1시 50분-_-;에 하는 IMAX DMR 3D 〈아바타〉를 보러 CGV왕십리에서 티켓을 발권했는데 나를 반겨주는 건…

내가_정말_어처구니가_없어서.jpg

내가_정말_어처구니가_없어서.jpg



   나는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꾸준히 영화티켓을 모아왔는데!  이 영수증 쪼가리(...)는 대체 뭐냐, CGV! (/-_-) / ㅛ 사실 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를 보러 갔을 때 실수로 아바타를 선택해서 다른 점포건인데 발권하겠냐고 물어봤었는데 그냥 취소를 누르고 나왔었다. 그 때 운명을 느끼고(...) 발권을 같이 해뒀어야 했는데!! ㅠㅠㅠ 32,000원짜리 종이 쪼가리라니!!! ㅠ.ㅠ 영화는 좋았는데 영화 시작하기 전까지 계속 기분이 안좋았다.

그리고  지난 3일, CGV강변에 〈판타스틱 Mr.폭스〉를 보러 갔을 때 또 나를 반긴 건 종이 쪼가리!!!였다. OTL

메가박스에_걸려있을_때_볼걸_.T_T

메가박스에_걸려있을_때_볼걸_.T_T

같이 영화를 보러 간 친구는 영화표를 모으는 타입이었는데…. 대체 어쩌라고!; 왜 사람이 두 명인데 표가 한 장이야!;

결론은 영수증 티켓 싫어! 예전 영화 티켓을 돌려달라!

p.s. 같이 간 친구와도 얘기했던 건데 CGV는 다른 영화관 티켓보다 큰 크기의 영화 티켓을 내놔서 티켓북에 꽂기 힘들게 해서 티켓북의 포맷을 바꿔놓더니, 이제는 메이저 3개 극장 체인 중에 제일 먼저 영수증티켓을 내놓는 걸 보면 고객들을 불편하게 하고 싶은 건가라는 생각이 든다. =_=
2010/01/05 01:45 2010/01/05 01:45
프리니

트랙백 주소 : http://preney.net/cgi/blog/trackback/28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미 2010/01/05 13:09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흑흑흑.. 공감백배.. 돌려줘 내 티켓.. ㅠㅠ

    • 프리니 2010/01/05 16:39  수정/삭제

      앗. 꼬미님 반가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손 덥썩)
      저 영수증 정말 싫지 않나요? 티켓북에 끼우면서 짜증과 분노가 치밀어오르는 게 T_T/
      돌려줘 내 티켓!!! T_T/

  2. AKI 2010/01/06 07:19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 영화 보러 온 친구가 저걸 보고 좀 충격받더군요.
    한국 특유의 표가 나올 줄 알았는데 감열지라니...

    분명 감열지로 바꿈으로써 얻는 이득이 좀 있겠죠?

    • 프리니 2010/01/06 10:43  수정/삭제

      티켓을 모으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종이쓰레기―티켓이 영수증 겸용인데 우리나라는 영수증도 받지 않는 사람이 꽤 많죠―고 컬러풀한 티켓지를 보다는 감열지가 단가가 싸겠지요. 얼마나 남는지 모르지만 야속하기만 하네요.
      일본에서 오신 친구분은 정말 실망하셨겠어요. CGV도 예전 발권기에서 뽑는 곳은 티켓이 나오긴 하는데. 감열지를 보고 있으면 경제논리에 문화가 짓밟히는 게 너무 가깝게 느껴져서 답답하네요.

  3. 브루펜시럽 2010/01/07 15:12  수정/삭제  댓글쓰기

    표 모으는 사람들끼리 가면 치명적..

    • 프리니 2010/01/07 16:44  수정/삭제

      표 모으는 사람끼리 가면 답 없지.
      구형 발권기가 있는 영화관에서 표를 뽑은 다음에 그걸로 보는 방법도 있지만
      그것도 언제까지 가능할지 모르는거니 한숨만 나와. ㅠ_ㅠ

  4. okto 2010/03/16 01:49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 자리는 황금석이었군요. 저도 같은 시간에 E열 중앙에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아바타는 극장에서 4번을 볼 정도로 정말 대단한 영화였어요. 아이맥스가 아직도 남아있었다면 더 봤을텐데 아쉽네요.

    • 프리니 2010/03/16 15:05  수정/삭제

      4번이나 보셨군요!
      저는 정말 좋은 영화였지만 기억 속에 넣어두고 싶은 그런 느낌이었어요.
      당분간 아바타만큼의 3D IMAX를 잘 활용한 영화는 없을 것 같아요.
      아. 트위터 팔로우했습니다. 잘 부탁드려요. ^ㅁ^

Powerd by Textcube,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