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JIRO Tour in KOREA

늦게나마 올리는 포스터 ^^;


 드리머오빠 덕분에 처음으로 가본 오카리나 음악회. 오카리나 음을 직접 들어보는 건 처음이었기 때문에 '가서 졸면 어쩌나.'라고 걱정했었다. 그런데 실제론 음악회가 끝날 때까지 들뜬 기분으로 몸은 앉아있지만 마음으론 못 추는 춤을 추면서 들었다. 大黃河라는 음악만, 그것도 아주 희미하게만 기억하고 있는 상태로 갔는데 지금까지도 가슴이 두근두근.

 음악은 소지로 씨의 오카리나 단독으로 연주하는 곡은 한 곡 뿐이었고 다른 곡들은 피아노, 바이올린, 콘트라베이스, 어쿠스틱 기타 그리고 다양한 타악기와 함께 어우러지는 형식이었다. 음반이라도 좀 듣고 갈걸.;

 피아노는 특별히 튀진 않았지만 음악을 잘 받쳐줬고, 바이올린과 오카리나는 민요처럼 메기고 받는 형식이 종종 보였는데 마치 두 악기가 대화를 하고 있는 것 같았다. 그리고 콘트라베이스!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콘트라베이스』를 읽고 콘트라베이스의 음을 제대로 들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대황하에서 두드러지게 연주하는 부분이 있어서 오랫동안의 소원을 풀어서 행복해지는 기분.

 무대에도 신경을 써서 곡마다 무대 뒤쪽에 조명이 만들어내는 모양이 달랐다. 특히 첫곡에 맞춰 나왔던 어두운 밤, 문에 숲의 그림자가 비치는듯한 조명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

 아쉬운 점이라면 제목. 일본 제목이 부담스러웠다면 우리말로 바꿔서 옆에 달아두면 좋았을텐데……. 음악회 팜플릿도, 통역하시는 분도 제목을 영어로……. 「oze」보다는 「머나먼 오제」쪽이 더 예쁜데. 통역하시는 분이 생략한 "귀여운 곡입니다."라는 등의 개인적 해설을 알아들을 수 있어서 기뻤다. 일본어 공부하길 잘했어!

 이번이 세 번째 내한이라는데 네 번째 내한때도 꼭 가야지!

1) Gracias
2) Memory of Childhood
3) Dancing of Leaves
4) Sacred Springwater
5) Through the Grove
6) In Bird's Grove
7) Calm
8) Ocarina Wind Family
9) The Great Yellow River

INTERMISSION
- Part 2 -
1) Ocarina Dance
2) Serai
3) Grateful-Song
4) Pure
5) Oze
6) The Sky of That Day
7) Elf in the Water
8) Indian Flai

- Encore -
1) Dream
2) Peaceful-Scenery


켄스케 하즈누마 Kensuke Hasunuma 蓮沼 健介 | Piano & Keyboard
히로코 이마이 Hiroko Imai 今井 博子 | Violin
준 사이토 Jun Saito 齋藤 順 | Contrabass
모모타로 마루야마 Momotaro Maruyama 丸山 ももたろう | Guitar
카즈히데 마츠후지 Kazuhide Matsufuji 松藤 一英 | Percussion


ps.세션을 소개할 때 가장 박수를 많이 받은 건 퍼커셔니스트였다. 공연 내내 정말 다양한 악기를 썼다. 물이 흐르는 듯한 소리를 낸 악기와 새가 지저귀는듯한 악기는 이름이 뭔지 궁금하다. 일본 전통 악기이려나.
ps2.1부와 2부 중간에 한 번씩 곡 중간에 손뼉을 치는 사람이 있었다. 2부에선 준 사이토씨가 손으로 곡이 끝나는 걸 알려주시던데 나까지 민망민망.
ps3.이마이 히로코씨의 머리스타일이 계속 마비노기의 델렌과 델을 떠올리게 해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관련 글들
Sojiro Official Homepage (한국어 페이지도 있다!;)
소지로 Sojiro 내한공연

@2005년 7월 8일 늦은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영원이와 함께
2005/07/13 01:37 2005/07/13 01:37
프리니

트랙백 주소 : http://preney.net/cgi/blog/trackback/3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risia 2005/07/14 01:35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좋은데 많이 다니는구나 ㄱ-
    미술전, 음악회등등~
    나는...음...마비노기...판타지마스터즈..포트리스...on_

  2. 프리니 2005/07/14 23:32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 사람들이 데려가줘서 따라가는 거지.
    평소에는 두문불출(....)
    놀아주는 사람=좋은 사람^^

  3. 금밟는소년 2006/03/15 00:53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지로 좋아하시는 분 오랜만에 뵌듯..
    정말 오카리나는 가슴이 싸~해지는 느낌이 좋아요 :)

    • 프리니 2006/03/15 13:57  수정/삭제

      소지로 씨 인기인이라서 홍콩에서도, 일본에서도 검색해서 들어오시더라구요. 오카리나는 악기 중에선 가격이 저렴한 편이라서 배워볼까 고민중이에요. :D

  4. 김한울 2017/05/16 03:15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라인ㅂㅏ카라 ERE4쩜COM #인터넷ㅂㅏ카라 #안전ㅂㅏ카라 #안전한ㅂㅏ카라 #라이브ㅂㅏ카라 #ㅂㅏ카라게임방법 ERE4쩜COM #ㅂㅏ카라전략 #ㅂㅏ카라사이트 #ㅂㅏ카라주소 #ㅂㅏ카라사이트추천 #ㅂㅏ카라추천 #ㅂㅏ카라룰 #ㅂㅏ카라룰 #온라인ㅋㅏ지노 #인터넷ㅋㅏ지노 #안전ㅋㅏ지노 #안전한ㅋㅏ지노 #라이브ㅋㅏ지노 #ㅋㅏ지노게임방법 #ㅋㅏ지노전략 #ㅋㅏ지노사이트 #ㅋㅏ지노주소 #ㅋㅏ지노사이트추천 #ㅋㅏ지노추천 #ㅋㅏ지노룰 #ㅂㅏ카라사이트주소 #ㅋㅏ지노사이트주소

  5. 화이트 2019/08/04 20:46  수정/삭제  댓글쓰기

    숙소에서 15분 가량 떨어진 솔잎가든에서 저녁식사를 하였다.



    맛집이라고 입소문이 난 곳이었는데.



    사장님께서 직접 콘도까지 와서 식당까지 픽업, 식사 후에는 다시 숙소까지 데려다 주신다.

    다음 날 아침, 새 날이 밝았다.



    간밤의 여독을 단잠으로 말끔히 씻고 나와 대명 비발디 파크 인근에 있는 두릉산 자연 휴양림을 찾았다.



    우리 숙소인 오크동과 파인동 사이에 난 숲길을 걸어 가벼운 마음으로 산책길을 나섰다.



    산책로는 2군데,



    시간상 짧은 2코스길을 선택하였다.



    ?



    미세 먼지, 황사로 숨구멍 크게 열리기를 마다하던 몸이 초록향기 가득한 숲길에 들어서니 저마다 기지개를 펴듯



    숨구멍을 활짝 열어 젖힌다.



    음~~~~~



    상쾌한 아침 공기에 콧 끝을 간지럽히며 스며드는 향이 금상첨화!



    이런 게 힐링인가보다.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sniper98&logNo=22159635399" target="_blank"title="탈모샴푸">탈모샴푸</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youriyoul&logNo=221594887598" target="_blank"title="탈모샴푸">탈모샴푸</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daldalchel&logNo=221470993801" target="_blank"title="탈모샴푸">탈모샴푸</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csh8160&logNo=221602215321" target="_blank"title="탈모샴푸">탈모샴푸</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kwonsista&logNo=221591538746" target="_blank"title="탈모샴푸">탈모샴푸</a>
    <a href="https://m.cafe.naver.com/1msanbu/2528394" target="_blank"title="탈모샴푸">탈모샴푸</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sk31505&logNo=221586594320" target="_blank"title="탈모샴푸">탈모샴푸</a>
    <a href="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2634093&memberNo=816" target="_blank"title="탈모샴푸">탈모샴푸</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shinchon1234&logNo=221543958999" target="_blank"title="홍대">홍대</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nowwegom&logNo=221207670609" target="_blank"title="건대">건대</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inno73&logNo=221599028265" target="_blank"title="비발디파크">비발디파크</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ekwjd9326&logNo=221587271499" target="_blank"title="비발디파크">비발디파크</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miyoun333&logNo=80201776587" target="_blank"title="비발디파크">비발디파크</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ekdls1588&logNo=221588061503" target="_blank"title="비발디파크">비발디파크</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hnkim72&logNo=221597347904" target="_blank"title="비발디파크">비발디파크</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jeju8253&logNo=221186424212" target="_blank"title="비발디파크">비발디파크</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jaemin_youn&logNo=221458503082" target="_blank"title="비발디파크">비발디파크</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rebell1234&logNo=221601316043" target="_blank"title="비발디파크">비발디파크</a>
    <a href="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lkh1554&logNo=221567968933" target="_blank"title="비발디파크">비발디파크</a>



    수원에 돌아와 해물 가득한 저녁과 예쁜 빵집에서 따뜻한 차로 입가심하며



    1박 2일의 해피한 여정을 모두 마무리하였다.

  6. 사랑이 2019/08/14 12: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한 인터넷에 맛집이라고 소개되어 있는 곳들도 참 많이 가봤습니다.
    정말 맛있는 집도 있고, 솔직히 유명세를 타서 그렇지 맛은 없는 곳들도 많았네요.
    제가 소개해 드릴 곳은 "손맛촌" 이라는 제주 갈치조림 전문점 입니다.
    처음에는 이 음식점이 제주시내에 있다가 확장해서 교래리로 이전을 했네요. 제주시내에 있을 때에 참 자주 갔습니다.
    손맛촌은 첫번째로 음식이 깔끔합니다. 일단 반찬 나오는 것 부터가 다르답니다.
    여러 음식점을 돌아다니면서 제가 주메뉴가 맛있는 곳은 많이 봤는데 ...
    대부분 반찬들은 별로 손이 가지 않는데, 이곳 반찬은 참 맛있습니다.
    반찬만 몇번 리필해 먹을 때도 있었네요. 여러해 이 음식점을 가봐서 잘 아는 내용이네요.
    계절마다 반찬이 조금씩 다르게 나오긴 하던데 ... 전반적으로 제 입맛에는 잘 맞았습니다.
    가지무침? 이라고 해야하나요? 가지에 칼집을 내서 요리한 것인데, 제가 일반적으로 먹어보지 못한 조리법이더라구요. 저희 아내가 좋아하는 메뉴네요^^
    손맛촌을 처음 접했을 때 ... 가장 인상에 남았던 반찬 메뉴가 "간장게장" 입니다.
    몸통과 발로만 해서 담궜는데~ 간장이 짜지도 않고 ... 한 입에 쏙 먹을 수 있는 게장이거든요.
    저도 참 좋아하고 ... 식사할 때 주위의 손님들을 봐도~ 평가가 좋은 반찬이네요.
    저희가 손맛촌에서 가장 많은 먹은 메뉴는 갈치조림 입니다^^ 요즘은 흑돼지는 어느 음식점, 갈치조림은 어느 음식점, 회는 어디~~ 제주도 3년차가 되니 ... 대충 어디로 갈지 그림이 그려 집니다.

  7. 풍심이 2019/09/03 21:47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 도톰하고 통통한 닭다리를 눈으로만 찜

Powerd by Textcube,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