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칼 키냐르『 혀끝에서 맴도는 이름』

혀끝에서 맴도는 이름 - 6점
파스칼 키냐르 지음, 송의경 옮김/문학과지성사
 미로의 블로그에서 책 제목을 보고 제목에 끌려서 집어들게 된 책. 이 책은 「아이슬란드의 혹한」, 「혀끝에서 맴도는 이름」그리고 「메두사에 관한 소론」, 총 3가지의 이야기를 담고 있었다. 「아이슬란드의 혹한」은 무슨 말을 하고 싶어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다. orz

하지만 「혀끝에서 맴도는 이름」과 「메두사에 관한 소론」은 통하는 얘기로 누구나 자주 느꼈을 그런 일을 풀어내는 것이 마음에 와닿았다. 잘하지는 못하지만 좋아하는 외국어를 배울 때 외국어를 우리 말로, 우리 말을 외국어로 바꿀 때 딱 들어맞는 단어가 혀끝에서 맴도는 그 기분. 그 때 이 세계가 아니라 단어를 찾아 어딘가로 떠나있는 내 시선. 그리고 그것을 찾아냈을 때의 후련함과 약간의 허탈감.

글을 쓰는 사람과 말을 배우는 사람이라면 더욱 더 공감할 수 있는 책이 아닐까.

▶ 책갈피 끼운 곳 펼치기




『혀끝에서 맴도는 이름(LE NOM SUR LE BOUT DE LA LANGUE)』
지은이 파스칼 키냐르(Pascal Quignard)
옮긴이 송의정
펴낸곳 (주)문학과지성사

펴낸날 2005년 5월 31일
ISBN 89-320-1604-6
2005/10/11 23:00 2005/10/11 23:00
프리니

트랙백 주소 : http://preney.net/cgi/blog/trackback/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5/10/12 01:51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욕종류의 말이 영어나 일어로 떠올랐을때 한국어로 마땅히 대채할 말이 없을때가 기억이 ...;;;

    • 프리니 2005/10/13 01:56  수정/삭제

      Fxxx을 여러 가지로 해석할 수 있는데 심의를 넘어가기 위해서 "빌어먹을"로만 해석하는 괴로움을 토로한 영화번역가의 인터뷰가 생각나는 얘기네;

    • 2005/10/13 10:45  수정/삭제

      확실히 외국 영화들보면 그런 장면 많다는

    • 프리니 2005/10/14 01:08  수정/삭제

      그래도 요즘은 해석이 다양한 해석으로-_-; 과격해지지 않았어?

  2. 풍심이 2019/08/20 21:32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3마리잡사인 저는 매달 고양이 간식을 한번 사는 편인데
    이번에는 웰그롬 미우숲을 먹여봤어용 일전에 캔으로 된걸 한번 먹여봤는데 애들이 너무 잘 먹어줘서 이번에 다른걸 골라봤어용 한번에 하나씩 , 들고다니기에도 좋고 ~ 1회 급여량으로 딱 먹을 만큼만 주니까 먹다가 남길일이 없어서 좋아용 !!
    웰그롬 마이숲 그레인프리 제품은 밀가루, 옥수수, 콩 , 등 곡물을 사용하지 않아 육식을 통해 영양을 섭취하는 고양이의 생리적인 특성에 맞춰 어류와 육류의 함향을 높인 아주 좋은 건강한 고양이 간식이에용 !!!
    고양이간식 닭가슴살 , 새우속살, 연어뱃살, 참치붉은등살 총 4가지 맛이에용 ! 하나씩 냥이들에게 미리 맛보게 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잘 먹더라구요 지금은 저 웰그롬 들고 흔들면 냥이들이 울면서 얼른 달라고 울어용 ~ 그렇게 맛있었던 거닝 ..?
    무엇보다 웰그롬 모델 냥이 너무 귀여운거 같아용 ㅋㅋㅋ 입맛다시는 표정이 너무 귀여워서 우리집 냥이들도 저렇게 표정을 지어준다면 너무나 심쿵일듯 !!
    제일 먼저 맛보게 한건 바로 참치 붉은등살 !! 참치 종류도 생각보다 너무 많은거 같아요 ㅋㅋㅋ 붉은등살이라닝 ~ 요건 고양이 눈건강을 위해 비타민a와 타우린이 다량 햠유되어 눈과 망막의 건강에 도움이 되용 !!
    위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파우치 속에는 생각보다 물이 많아용 !! 수분이 94% 라는점에서 물을 잘 마시지 않는 저희 집 페르시안 달콤이 경우 !!아주아주 딱 좋은 간식인듯 !!

Powerd by Textcube, designed by criuce
rss